default_setNet1_2

‘펍지 글로벌 인비테이셔널.S’ 종료…북미 Soniqs 우승

기사승인 2021.03.29  10:50:55

공유
default_news_ad1

- 32개 팀 중 Soniqs 누적 상금 129만 달러 이상으로 최고액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의 펍지 스튜디오가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이스포츠 축제인 ‘펍지 글로벌 인비테이셔널.S(PUBG GLOBAL INVITATIONAL.S, 이하 PGI.S)’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PGI.S 챔피언 영예는 북아메리카 Soniqs(소닉스)팀에게 돌아갔다.

총 6주간의 위클리 시리즈 상금과 ‘Pick’Em(픽뎀) 챌린지’ 크라우드 펀딩 상금을 합한 결과 북아메리카 Soniqs가 총 129만 6,189달러로 최고 누적 상금액을 기록했다. 해당 팀이 6주간 쌓은 상금은 51만 6천 달러이며, 여기에 팬들의 크라우드 펀딩 금액 약 78만 달러가 더해져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Soniqs에 이어 북아메리카 Zenith(제니스)가 약 100만 달러, 한국 Gen.G(젠지)가 약 92만 달러 이상으로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이외 한국의 Afreeca Freecs(아프리카 프릭스)는 약 8만 9천 달러로 13위, T1은 약 5만 9천 달러로 20위에 이름을 올리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PGI.S는 2월 초부터 3월 28일까지 최장기간인 8주 동안, 전 세계 8개 지역 32개 팀이 온·오프라인으로 출전해 진행됐다. 

역대 최장기간 최대 규모의 총상금을 놓고 펼치는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대회였으며, PGI.S 특별 아이템 판매 수익의 30%가 총상금에 추가돼 상금 규모는 2배 이상 확대된 705만 6789 달러가 됐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 속에서도 치열한 고민과 도전으로, 불가능할 것 같던 이스포츠 축제를 실현시켰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무엇보다도 8주라는 긴 시간 동안 PGI.S에 관심을 보내준 팬 여러분과 긴장감 넘치는 전투로 서바이벌의 진수를 보여준 선수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크래프톤은 PGI.S의 성공적인 개최에 이어, 올해 세 번의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이스포츠 대회를 진행한다. 오는 6월과 9월 권역별 대회인 ‘펍지 콘티넨털 시리즈(PUBG Continental Series, PCS)’를, 11월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PUBG Global Championship, PGC)’을 펼친다.

서동민 기자 dmseo80@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