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에픽게임즈-CJ ENM, 방송 및 영화 제작 업무협약 체결

기사승인 2021.02.16  11:47:29

공유
default_news_ad1

- 양사 간 협업 및 프로그램 교류를 통해 차세대 실감콘텐츠 발전 도모

   
 

에픽게임즈 코리아(대표 박성철)는 CJ ENM과 차세대 실감콘텐츠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에픽게임즈와 CJ ENM의 이번 업무협약은 제작 협업 및 프로그램 교류를 통해 양사의 발전은 물론 차세대 실감콘텐츠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됐다.

CJ ENM은 언리얼 엔진을 사용한 LED Wall 기반 버추얼 프로덕션의 도입으로 차세대 미디어 콘텐츠 제작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고 연내 제작할 CJ ENM의 텐트폴 콘텐츠에 적극 활용하면서 에픽게임즈와 관련 정보 및 기술을 교류할 방침이다.

이번에 적용 예정인 LED Wall 기반 버추얼 프로덕션은 스타워즈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최초의 버추얼 프로덕션 실사 드라마인 ‘더 만달로리안’에서 사용됐던 기술로, 기존에 사용되던 그린스크린을 대체할 수 있는 획기적인 차세대 촬영 플랫폼이다. 언리얼 엔진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렌더링한 3D 공간을 대형 LED 스크린에 투영해 카메라로 촬영하는 방식이다.

이와 같은 방식의 촬영 환경은 그린스크린을 배경으로 촬영한 후 후반 작업을 했던 기존의 방식과는 달리 LED Wall에 실시간으로 렌더링된 3D 배경을 투사해 카메라가 실제 환경에 있는 배우를 촬영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에 높은 퀄리티는 물론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언리얼 엔진이기에 사실적인 그래픽으로 배경을 실시간 렌더링하기 때문에 카메라의 움직임에 맞춰 공간의 깊이감까지 표현이 가능하다. ‘더 만달로리안’은 이 같은 기술을 바탕으로 지난해 에미상에서 특수 시각효과 부분을 수상한 바 있다.

에픽게임즈 코리아 박성철 대표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CJ ENM과 업무협약을 맺게 돼 기쁘다”라면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CJ ENM의 콘텐츠 경쟁력이 언리얼 엔진을 만나,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꽃피울 수 있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에픽게임즈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동민 기자 dmseo80@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