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위메이드, 2020년 매출 1266억원…전년 대비 11% 증가

기사승인 2021.02.10  10:20:46

공유
default_news_ad1

- 2021년 ‘미르4’ 대만 등 글로벌 서비스 및 중국 출시

   
 

위메이드(대표 장현국)는 10일 2020년 연간 및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적용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20년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약 11% 증가한 약 1266억원, 영업손실 약 128억원, 당기순손실 약 180억원으로 집계됐다.

4분기 실적은 신작 모바일게임 ‘미르4’ 성공적 출시 및 라이선스 매출 증가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95% 증가한 매출액 약 470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신작 게임 출시를 위한 마케팅 비용 등 광고선전비의 증가로 영업손실 약 32억원, 당기순손실 92억이 발생했다.

지난해 위메이드는 안정적인 라이선스 사업을 기반으로 신작 모바일게임 ‘미르4’ 출시까지 이어지면서 폭발적인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미르4’는 출시 이후 국내 4대 마켓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며 현재까지 매출 순위 상위권에 안착하고 있다.

2021년 위메이드는 ▲ ‘미르4’ 대만 및 중국 진출 ▲ 신작 ‘미르M’ 출시 본격화 ▲ IP(지식재산권) 주요 소송 결과에 대한 손해배상금 수취 ▲ 라이선스 및 블록체인 사업 추진 ▲ 조이맥스 M&A 플랫폼 적극 활용 등을 통한 사업 강화와 매출원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다.

‘미르4’는 대만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서비스를 준비 중이며 중국은 현지 파트너십을 진행하고 있다. 여기에, 신작 모바일게임 ‘미르의 전설2’를 완벽하게 복원한 신작 ‘미르M’ 출시도 순조롭게 준비 중이다. 특히, IP 관련 주요한 소송들의 결과에 따라 현재, 부속 재판의 판결, 집행, 손해 배상 등의 마무리 작업이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블록체인 전문 계열사 위메이드트리는 암호화폐 위믹스(WEMIX)를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과 해외 거래소 ‘비키(Biki)’에 상장을 완료했다. 블록체인 시스템을 적용한 ‘버드토네이도’, ‘재신전기’ 등 신작 게임도 글로벌 출시하며 블록체인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자회사 조이맥스는 ‘스타워즈: 스타파이터 미션’과 윈드러너 IP로 개발한 <윈드러너:퍼즐대전>을 출시했으며 올해는 신작 모바일게임 ‘라이즈 오브 스타즈’를 시작으로 신규 게임 라인업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내외부의 성공한 개발사를 인수하는 ‘M&A 플랫폼’으로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올해 위메이드는 ‘미르4’의 꾸준한 성장을 통해 창사 이래 최고 성과를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특히, 미르 IP파워의 진원지인 중국에서의 성공으로 회사가 퀀텀 점프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