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넵튠, 카카오게임즈로부터 1900억원대 투자 유치

기사승인 2020.12.18  16:00:14

공유
default_news_ad1

-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 보통주 751만5천336주 신규 발행

   
 

넵튠(각자 대표 정욱, 유태웅)은 게임 기업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로부터 1935억 원 규모의 투자금 유치를 확정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진행되며, 보통주 751만5336주가 신규 발행된다. 납입일은 2021년 1월 15일이다. 이로써 카카오게임즈는 넵튠 지분 31.66%를 보유하며 단일주주로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게 된다.

투자금은 전략적 사업 제휴, 신규 게임의 개발 및 연관 산업의 투자, 회사 경영상 목적 달성을 위한 운영 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넵튠과 카카오게임즈는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의 개발사-퍼블리셔 관계를 시작으로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왔다. 카카오게임즈는 또한, 이스포츠, MCN(Multi Channel Network) 분야 등 넵튠의 신규 추진 사업 분야에 대한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며 2017년 초부터 넵튠에 전략적 투자를 지속해왔다.

특히, 넵튠은 최근 자회사 님블뉴런이 제작한 신작 PC용 MOBA 배틀로얄 게임 ‘영원회귀:블랙서바이벌’을 스팀 플랫폼의 ‘앞서해보기(얼리액세스)’ 서비스 중으로, 최고동시접속자수 5만 명을 넘어서며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투자로 카카오게임즈의 글로벌 서비스 경험과 노하우를 더해 ‘영원회귀:블랙서바이벌’의 성과가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는 “넵튠은 최근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는 게임 사업은 물론 이스포츠, MCN, 인공지능(AI) 모델 및 버추얼 인플루언서 등 신규 사업으로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고 시장 경쟁력을 높여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넵튠 정욱 대표는 “늘 시장에 새로운 시도로 영역을 확대해가는 카카오게임즈와 보다 긴밀한 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양사가 가진 강점을 발휘해 큰 도약의 나래를 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서동민 기자 dmseo80@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