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클로버스튜디오 해냈다! CES2021서 혁신상 ‘쾌거’

기사승인 2020.12.15  19:28:03

공유
default_news_ad1

- 1년도 안된 스타트업, 무인이동체의 관제시스템-드론 스테이션 플랫폼

   
[클로버스튜디오의 ‘DROW’가 CES2021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CES2021 홈페이지]

스타트업 클로버스튜디오의 ‘DROW’가 내년 1월 개최 예정인 세계 최대규모의 첨단기술 전시회 ‘CES(Consumer Technology Show) 2021’에서 혁신상을 수상한다.

이번 CES2021 혁신상은 한국 최초 자체 개발 SW 해외서 먼저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경사’다. 그리고 드론 등 무인이동체에서 중국에 밀렸다는 일각의 패배의식을 불식시키는 쾌거다.

소프트웨어(Software)와 모바일앱(Mobile Apps) 부문에서 가장 혁신적인 제품으로 수상한 ‘DROW’ 무인드론 분야에서 수상은 지난해 두산 DMI에 이어 두 번째다.

특히 무인드론 소프트웨어 분야에서는 처음이다. 드론뿐만 아니라 전분야를 통틀어 하드웨어가 아닌 앱&모바일 분야에서도 처음 수상이기도 했다.

   
[혁신상을 소개하는 홈페이지. 아랫줄 맨 왼쪽 사진이 ‘DROW’. 사진=CES2021 홈페이지]

DROW는 실시간 위치기반, 실내외 군집 비행서비스, 3D모니터링, 군집시뮬레이터, 영상처리, 인공지능(AI) 제어 등 드론길을 관리하는 4D차원 서비스다.

스마트시티 속 통제가 가능한 무인이동체 관제센터로 다른 무인이동체의 관제시스템, 드론 스테이션 등 클라우드 기반 GCP(Ground Control Platform)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최태인 클로버스튜디오 대표는 “다른 무인이동체의 관제시스템, 드론 스테이션 등 클라우드 기반 GCP(Ground Control Platform)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실시간 위치기반, 실내외 군집 비행서비스, 3D모니터링, 군집시뮬레이터, 영상처리, 인공지능(AI) 제어 등 드론길을 관리하는 4D차원 서비스다.”

   
[최태인 클로버스튜디오 대표. 사진=박명기]

25년 경력 SW(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인 최 대표는 인천스마트시티 연구소 부장 출신으로 2019년 7월 창업했다.

1년도 안된 스타트업인 클로버스튜디오는 SW는 자체 개발했다. 한국 최초다. 그는 “하드웨어는 DJI 등 중국산이 전세계 시장을 67%를 차지하면서 독주하고 있다. 하지만 소프트웨어는 한국이 주도하는 기술 환경에 승부수를 걸 만하다”며 웃었다.

박명기 기자 pnet21@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