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용산구 ‘한-베 온라인어학당’...현지인이랑 베트남어 배워요

기사승인 2020.12.08  11:39:24

공유
default_news_ad1

- 내년 1월 1일부터 한 달 간 1:1 매칭 시범운영...2월부터 본사업

   
[7일 용산구청 공무원이 잘로(Zalo)를 통해 꾸이년 세종학당 수강생과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용산구청]

“베트남 국민 메신저인 잘로(Zalo)로 현지인이랑 1:1 베트남어 공부해요.”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2021년 1월 1일부터 한 달 간 ‘한-베 온라인어학당’ 시범운영에 나선다.  해외자매도시인 베트남 퀴논(꾸이년)시와의 우호교류를 증진시키기 위해서다.

 참가 대상은 용산구청 공무원과 꾸이년 세종학당 수강생 각 10명씩이다. 구는 이들을 1:1로 매칭, 서로서로 언어를 가르치고 배울 수 있도록 한다. 베트남 국민 메신저인 잘로(Zalo)를 통해서다. 채팅, 영상통화 모두 가능하다.

 1:1 학습이 부담스럽거나 자신이 없는 이들은 단체(공개)대화방에서만 활동할 수도 있다. 구는 단체대화방을 통해 관련 교육 자료와 두 나라 문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본 사업은 내년 2월부터다. 용산구민, 관내기업체 직원, 숙명여대 학생 등으로 대상을 넓혀 참가 신청을 받는다. 베트남어 레벨 테스트를 거쳐 세종학당 학생들과 1:1로 매칭시킬 예정이다. 별도 참가비는 없다.

 세종학당은 외국어 또는 제2언어로서 한국어를 배우려는 이들을 대상으로 한국어·한국문화를 가르치는 교육기관이다. 구는 지난 2016년 세종학당재단과 함께 꾸이년 세종학당을 세웠다.

 꾸이년 세종학당은 베트남 빈딩성 퀴논시 트란카오반 109 용산국제교류사무소 3층에 위치했다. 매 학기 약 300명의 학생들이 이곳에서 한국어·한국문화를 공부하고 있다.

 학생들은 퀴논 중고등학생과 대학생, 퀴논시청 공무원, 일반시민 등으로 다양하다. 구는 꾸이년 세종학당 운영으로 2019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 5년 간 약 3000명의 학생들이 꾸이년 세종학당을 거쳐갔다”며 ”내년에는 한-베 온라인어학당을 개설, 구청 뿐 아니라 일반시민들도 베트남과 교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 퀴논시는 빈딩성 제1행정시로 인구는 약 43만 명이다. 용산구는 한-베 수교가 시작된 1992년 이후 지방정부로서 베트남과의 관계 회복을 위해 노력해 왔다.

 지난 1996년 구 대표단이 퀴논시를 방문, 이듬해 두 도시 간 자매결연을 맺었으며 이후 베트남 우수학생 유학 지원, 백내장 치료 지원, 사랑의 집짓기 등 사업을 24년째 이어온 것.

 내년에는 우호교류 25주년을 기념, 퀴논 현지에 한옥건축물(정자, 한국홍보관, 한국정원)을 세운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달 전북대학교와 ‘한옥 세계화를 위한 건축한류 공동협력 업무협약’을 맺기도 했다.

박명기 기자 pnet21@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