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영화 ‘몬스터헌터’, 인종차별 대사 논란…중국 상영 중단

기사승인 2020.12.07  11:55:25

공유
default_news_ad1

- 중국인 비하 농담에 비난 봇물…하루만에 극장에서 내려

   
 

중국에서 개봉한 영화 ‘몬스터헌터’가 중국인 비하 논란으로 하루만에 상영 중단됐다.

6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폴 앤더슨 감독의 영화 ‘몬스터헌터’는 4일 중국에서 개봉했다가 다음 날 상영을 중단했다.

이 논란은 영화 속 인종차별적인 농담에서 비롯됐다. 한 병사가 “이건 무슨 무릎이야?(What kind of knees are these?)”라고 묻자 다른 사람이 “중국인(Chinese)”이라고 답한다. 중국인들은 이 장면이 인종차별적 구전동요인 “Chinese Japanese, dirty knees, look at these”를 떠올리게 한다고 지적했다. 이 구전동요는 눈을 찢고 무릎을 치는 등의 몸짓을 동반한다.

웨이보 등 중국 SNS에서 논란이 커지자 전 극장에서 ‘몬스터헌터’의 상영이 일제히 취소됐으며 주요 예매 사이트에서도 내려갔다. 해당 장면이 삭제된 후 다시 상영될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니엘 아마드 니코파트너스 애널리스트는 “영화 상영이 금지된다면 3000만달러(약 324억원) 이상의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며 “회사가 미래에 배울 수 있는 사례 연구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인들은 ‘몬스터헌터’의 원작 게임인 ‘몬스터헌터 월드’에도 비난을 퍼붓고 있다. 스팀(Steam)의 ‘몬스터헌터 월드’ 리뷰 페이지에는 수천 개의 부정적 리뷰가 달렸다. 게임 개발사 캡콤측은 “게임과 영화 제작사는 다르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서동민 기자 dmseo80@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