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모바일 RPG 무덤’은 옛말…美서 RPG 성장 폭발

기사승인 2020.09.27  00:38:06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집형 RPG 성장 두드러져…ARPU 1위는 퍼즐 RPG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해 미국에서 모바일 RPG가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센서타워가 23일(현지시각)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1월부터 8월까지 미국 모바일게임에서 RPG 장르의 매출이 전년 대비 33% 증가한 20억달러(약 2조3400억원)로 나타났다. 상위 100개 게임 매출을 살펴봤을 때, RPG 장르는 전년 대비 27.6%의 성장률을 보이며 슈팅, 아케이드에 이어 성장률 7위를 기록했다.

   
 

RPG 중 미국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올린 게임은 폭스넥스트(Foxnext)가 개발한 수집형 RPG ‘마블 스트라이크 포스’다. 약 1억4400만달러(약 1688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2위는 반다이남코가 서비스하는 퍼즐 RPG ‘드래곤볼Z: 폭렬격전’, 3위는 플라리움 글로벌의 수집형 RPG ‘레이드: 그림자의 전설’이다.

RPG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에 비해 다운로드 추이는 예년과 비슷했다. 8개월간 RPG 장르의 다운로드 건수는 1억1500만 건으로, 전년 대비 1.8% 성장에 그쳤다. 다운로드 1위는 ‘레이드: 어둠의전설’, 2위는 넷마블의 ‘일곱개의 대죄’다. 넷마블에 따르면 ‘일곱개의 대죄’는 올해 상반기 2053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이 중 약 70%가 미국과 유럽에서 발생했다.

   
 

RPG 하위 장르별 매출을 살펴보면 수집형 RPG(Squad RPG)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수집형 RPG는 전년 대비 67% 증가한 8억5000만달러(약 996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생존 RPG와 방치형 RPG의 매출도 빠르게 성장중이다.

수집형 RPG는 다운로드 순위에서도 RPG 하위 장르 중 1위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37% 증가한 약 3200만 건이다.

그러나 다운로드 대비 수익을 분석하면 퍼즐 RPG가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수집형 RPG는 2위, 방치형 RPG가 3위다.

   
 

센서타워는 “어떤 RPG는 적은 수의 플레이어에서 상당한 수익을 거둘 수 있는 반면, 어떤 RPG는 다운로드 수가 높아도 더 낮은 수익을 거둔다”며 “올해 다운로드 수가 크게 늘지 않았음에도 매출이 크게 증가한 이유는 코로나19 때문으로 보인다. 이러한 매출 추이가 장기적으로 계속될지는 코로나19로 인한 격리가 소비 지출에 미치는 영향에 달렸다”고 전했다.

서동민 기자 dmseo80@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