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웹젠 “신작 ‘R2M’, 비정상 계정 제재 조치 강화”

기사승인 2020.09.16  15:42:00

공유
default_news_ad1

- ‘R2M’ 비정상적 게임/거래 이용 계정 4만 3천여 개 제재

   
 

웹젠(대표 김태영)이 신작 모바일 MMORPG ‘R2M’의 원활하고 공정한 게임 환경 조성을 위한 조치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웹젠은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게임을 이용하는 회원들의 계정을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적발 시 제재 수위를 단계적으로 높이고 나아가 게임 플레이가 불가능한 계정 정지 제재를 적용한다.

현재 타인의 게임 이용을 저해하는 ‘비정상 게임 이용자 제재’가 9차까지 진행되었고, ‘게임내 거래소’ 출시 이후 비정상적인 방식으로 재화를 획득하거나 앱 마켓 환불 정책을 악용하는 계정을 제재하는 ‘비정상 거래 이용자 제재’가 2차까지 진행돼, 총 4만 3천여개가 넘는 계정에 제재 조치가 진행됐다.

건강한 게임 환경 조성에는 게임 이용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제보가 중요한 역할을 차지한다. 웹젠은 ‘R2M’ 공식 커뮤니티의 '문의/신고' 게시판을 통해 접수된 제보도 철저히 조사하고 있다. 웹젠은 “비정상 게임/거래 이용자뿐만 아니라 버그/오류와 불량 이용자 신고 등 온전한 게임 이용을 저해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10월 8일부터 시행되는 게임 운영정책 개정을 통해 운영정책이 세분화된다. 웹젠은 운영 정책을 개정하고 단속을 강화해 공정한 게임이용을 저해하는 행위에 대해 더 면밀하게 검토하고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진행하기 위해 전념할 계획이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