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리니지2M’ 매출 1위 탈환, ‘퍼플온’ 효과 통했다

기사승인 2020.05.07  15:03:08

공유
default_news_ad1

- 엔씨소프트, ‘리니지2M’ 크로스플레이 ‘퍼플on’ 선보여

   
 

엔씨소프트의 모바일게임 ‘리니지2M’이 구글플레이 매출 1위를 다시 탈환했다. 지난달 ‘리니지M’에게 매출 1위 자리를 잠시 내줬지만, 크로스플레이 플랫폼 ‘퍼플on(퍼플온)’과 신규 콘텐츠를 앞세워 다시 정상에 올랐다.

엔씨소프트는 지난달 29일 퍼플의 스트리밍 플레이 서비스 ‘퍼플on(퍼플온)’을 정식으로 선보였다. ‘퍼플on’은 모바일 퍼플앱으로 PC퍼플에서 플레이 중인 ‘리니지2M’ 캐릭터 상황을 파악하고 원격으로 조작 가능한 서비스다.

기존의 많은 게임 이용자들은 팀뷰어(TeamViewer), 크롬 원격 데스크톱 등의 PC 원격제어 서비스를 활용했다. 하지만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끊김 현상이 발생하고, 보안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존재했다. 엔씨에서 공식적으로 지원하는 스트리밍 플레이 서비스 ‘퍼플on’은 이러한 이용자의 니즈(needs)를 반영해 만들어졌다.

퍼플on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PC퍼플을 실행해야 한다. PC퍼플 좌측의 ‘퍼플on’ 메뉴가 ‘스트리밍 대기’이고, 시스템 트레이에서 ‘퍼플on’이 실행되고 있다면 스트리밍 준비가 완료된 상태다. 이용자는 게임 캐릭터 보안 강화를 위해 기기등록을 진행해야 한다. 자신의 휴대전화로 SMS 인증을 하면 완료할 수 있다. 기기등록 후 ’퍼플on’ 메뉴에서 ‘스트리밍’ 버튼을 누르면 PC퍼플에서 실행 중인 게임 화면이 제공되면서 원격으로 조작이 가능하다.

   
 

엔씨소프트에 따르면 ‘퍼플on’은 ‘리니지2’M을 본격적으로 즐기기에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기존에 유저들이 사용하던 서드 파티(third party) 앱에 비해 인풋 렉이 적고, 엔씨에서 공식적으로 지원하는 스트리밍 플레이 서비스인 만큼 안정적인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다양한 편의 기능도 사용 가능하다. PC에서 퍼플이나, 리니지2M이 실행되어 있지 않아도 모바일 퍼플앱의 ‘퍼플on’ 메뉴에서 ‘게임실행’ 버튼을 누르면 원격으로 게임 실행이 가능하다. 게임 점검 혹은 갑작스러운 게임 종료 상황에 대응을 할 수 있다. 또 퍼플 앱에서 캐릭터 상황(피격, 사망)을 알림 메시지로 바로 확인 가능하다. 또 퍼플on 프로필 이미지를 선택하면 스트리밍 화면에 진입하지 않아도 플레이 중인 캐릭터의 간략한 정보들을 확인할 수 있어, 캐릭터를 손쉽게 관리할 수 있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