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T1, 젠지 꺾고 아홉 번째 LCK 우승 ‘역대 최다 기록’

기사승인 2020.04.25  20:43:46

공유
default_news_ad1

- T1, 젠지 상대로 3-0 압도적 기량 차로 우승 차지

   
 

‘리그오브레전드’ 프로팀 T1이 아홉 번째 LCK 우승 트로피를 가져갔다.

T1은 25일 서울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결승전에서 젠지를 3-0으로 완파했다.

T1은 첫 세트부터 압도적인 기량 차를 보이며 손쉽게 우승을 가져갔다. 1세트에서 T1은 선수단의 경기장 도착이 늦으면서 밴 카드 2장을 잃은 상태에서 시작했다.

시작부터 불안한 출발이었으나 결과적으로 경기력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 T1의 ‘커즈’ 문우찬이 선택한 그레이브즈가 초반부터 맵을 휘젓고 다니며 젠지를 압박했다. T1은 밴 카드를 적게 썼음에도 불구하고 1대1 싸움에 능한 챔피언들을 골랐다. 젠지는 아펠리오스-유미 조합으로 후반을 노렸으나 T1의 강력한 조합을 막기는 역부족이었고, 결국 T1이 1세트를 먼저 가져갔다.

1세트에서 승리한 T1은 2세트에서 ‘페이커’ 이상혁의 코르키와 ‘테디’ 박진성의 바루스를 앞세웠다. 젠지는 분전했지만 T1은 오브젝트 싸움에서 차곡차곡 골드를 쌓아나갔고, 2세트 역시 1세트와 마찬가지로 T1의 무난한 승리로 끝났다.

   
 

3세트에서는 젠지가 바루스와 코르키를 밴하면서 변화를 꾀했다. 젠지는 탑 제이스를 선택했으나, T1의 ‘칸나’ 김창동은 오른으로 맞섰다. 초반에는 양팀이 킬을 비슷하게 가져가는 듯 했으나, 곧바로 T1이 탑에서 젠지를 압도하면서 경기가 기울어지기 시작했다. 특히 경기 초반 벌어진 전령과 용 싸움에서 ‘커즈’의 사일러스가 강타 스틸을 연달아 성공시킨 것이 크게 작용했다.

오브젝트를 연이어 가져간 T1은 이어진 5대5 한타에서도 대승을 거두며 젠지의 넥서스를 무너뜨렸다. T1은 이날 승리로 역대 최다 기록인 LCK 아홉 번째 우승컵을 차지했다.(사진=라이엇게임즈)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