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데브시스터즈 4분기 매출 117억원…상장 이래 최고 기록

기사승인 2020.02.10  15:43:12

공유
default_news_ad1

-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서비스 지표 호조 힘입어

   
 

데브시스터즈(공동대표 이지훈, 김종흔)가 K-IFRS 연결 기준으로 2019년 연간 및 4분기 실적을 10일 발표했다.

데브시스터즈는 2019년 4분기 매출액 117억원으로 2014년 10월 코스닥 상장 이래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자사 대표 타이틀인 모바일 런게임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서비스 지표가 호조를 보인 데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13% 매출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69억원이며, 마케팅 집행 및 비경상적인 비용 증가로 전년동기대비 손실폭이 커졌다. 당기순손실은 투자자산 공정가치평가에 따른 금융 비용 증가 등으로 인해 116억원을 나타냈다.

연간 기준 2019년 전체 매출액은 376억원으로 전년 대비 5% 증가했다. 영업손실 및 당기순손실은 각각 216억원과 131억원이며, 신작 출시 준비를 위한 개발 인력 확충으로 영업 비용이 증가돼 손실 규모가 확대됐다.

회사측은 2019년 4분기 추진된 마케팅과 적극적인 콘텐츠 업데이트의 영향으로, 현재 ‘쿠키런: 오븐브레이크’가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간 업데이트 때마다 매출 순위를 상승시키며 여전한 영향력을 증명해온 것에 이어, 올해 들어서는 순위 변동폭까지 줄이면서 순위 평균치를 끌어올렸다. 국내 애플 앱스토어 기준으로 2019년 4분기 동안 18위였던 평균 매출 순위가 2020년 1월 한달 새 10위로 상승했고, 구글 플레이 기준으로는 37위에서 22위로 크게 올랐다. 최근 원스토어에도 추가 입점하며 출시 하루 만에 무료 게임 베스트 1위에 등극하기도 했다.

1월 중순 선보인 신작 모바일 퍼즐게임 ‘안녕! 용감한 쿠키들’은 출시 직후 국내 앱 마켓 게임 인기 차트 상위권에 오르며 초반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오는 3월 개발 자회사 루비큐브의 모바일 스타일링 게임 ‘스타일릿’이 출격을 준비하고 있으며, 개발사 버튼과 개발 중인 모바일 아바타 커뮤니케이션 게임 ‘파티파티 데코플레이'의 비공개 테스트도 조만간 진행할 예정이다. 

서동민 기자 dmseo80@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