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서 영화 역사 다시 썼다

기사승인 2020.02.10  14:12:01

공유
default_news_ad1

-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 2020 아카데미 시상식 쾌거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는 물론 아카데미의 역사를 다시 썼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싹쓸이하며 4관왕을 차지했다.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은 한국 영화 역사상 처음이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외국어 영화가 작품상을 수상한 것 역시 처음이다.

오스카 최고상인 작품상으로 ‘기생충’이 발표되자 장내는 놀라움과 환호가 터져 나왔다.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이선균, 박소담, 최우식, 장혜진, 박명훈, 이정은,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등은 무대에 올라 벅찬 감격을 누렸다. 곽신애 대표는 “말이 나오지 않는다. 상상도 해본 일이 벌어져 너무 기쁘다”며 “지금 이 순간에 의미 있고 상징적이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였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기생충’은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트로피도 가져갔다. 봉준호 감독은 “감사하다.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뀐 뒤 처음으로 받는 상이라 더욱 의미가 깊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사랑하는 송강호, 이선균, 박소담, 최우식, 장혜진, 박명훈 등 모든 예술가들에게 찬사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봉준호 감독은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콜세지 감독, ‘조커’의 토드 필립스 감독,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1917’의 샘 멘데스 감독과 경합해 감독상도 거머쥐었다.

   
 

무대에 오른 봉 감독은 “어렸을 때 항상 가슴속에 새겼던 말이 있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는 말인데,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한 말”이라고 말하며 마틴 스콜세지 감독을 가리켰다. 그의 말에 장내에 모인 이들은 모두 마틴 스콜세지 감독에게 기립 박수를 보냈다. 이어 봉 감독은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5개로 잘라서 나눠드리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각본상도 수상했다. 한진원 작가는 “미국에 할리우드가 있듯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충무로의 모든 영화인에게 이 상을 돌리고 싶다”고 했다. ‘기생충’은 편집상, 미술상에도 노미네이트됐지만 수상은 하지 못했다.(사진=CJ엔터테인먼트)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