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방시혁 PD “아세안 성장동력은 사람...사람에 투자하라”

기사승인 2019.11.26  14:25:44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 첫 세션 BTS 키운 방시혁 대표

   
[방탄소년단(BTS)을 키워낸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 사진=박명기]

“사람이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초연결 시대에 아시아의 성장 동력이 될 것이다.”

방탄소년단(BTS)을 키워낸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한·아세안 국가 정상들 앞에서 사람에 대한 투자를 강조하며 인상적인 연설을 해 주목을 받았다.

25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문화혁신포럼 첫 세션 발제자로 나선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아프리카 기근 해결을 위해 기획했던 공연 ‘라이브 에이드’(Live Aid)와 BTS의 성공을 소개했다.

   
 

이어 “아시아 국가의 작은 기획사에서 출발한 BTS, 한국인들이 한국어로 공연하는 모습에 전 세계인들이 열광했다. 그리고 방탄소년단의 성공이 유튜브 기술의 존재 가치를 증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현대의 좋은 콘텐츠는 모두가 자신의 이야기라고 할 만한 보편적인 것이다. 전 세계에 말을 걸고 전 세계에 그런 반응을 끌어내는 사람에 투자하는 것이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초연결 시대에 아시아의 성장 동력이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에서는 요즘 글로벌 콘텐츠 업계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를 비롯,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문 대통령,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피에르코팽 감독이 참석했다.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맨 가운데). 사진=박명기]

한편 24일 부산 해운대구 파크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문화혁신포럼 네트워킹 리셉션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방탄소년단의 멤버 제이홉의 ‘치킨누들스프’를 예로 문화가 다양한 산업의 부가가치를 창출할 플랫폼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에 네트워크 리셉션]

부산=박명기 기자 pnet21@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