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모바일게임 유저 男女 비율, 거의 차이 없다”

기사승인 2019.11.19  11:57:22

공유
default_news_ad1

- 아이지에이웍스 모바일인덱스 분석, 남성 50.3%-여성 49.7%

   
 

모바일게임의 대중화로 남녀 이용자간 게임 장르나 이용 비중 등에서 큰 격차가 나지 않는다는 결과가 발표됐다.

아이지에이웍스가 운영하는 모바일인덱스 분석에 따르면 2019년 10월 기준, 게임 사용자 성별 구성은 남성 50.3%, 여성 49.7%로 거의 비슷한 수치를 나타냈다. 아이지에이웍스는 “여성은 캐주얼 게임을, 남성은 FPS나 전략 게임 등을 선호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같은 연령대의 남녀는 모두 같은 장르의 게임을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전했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10월 한 달간 구글플레이, 원스토어, 애플 앱스토어를 합산한 전체 모바일 게임의 총 매출은 3304억원이다. 그 중 구글플레이가 79%를 차지했으며, 원스토어(12.2%)가 애플 앱스토어(8.8%)와 격차를 벌리며 2위 자리를 굳혔다.

   
 

10월 전체 모바일 게임 사용자는 안드로이드 기준 1730만 명으로 집계됐으며, 사용자의 성비는 남성 50.3%, 여성 49.7%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특히 30~60대 연령층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모바일 게임을 더 즐겨 하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주요 게임 장르별 사용자 현황으로는 퍼즐, 액션, 롤플레잉 순으로 사용자가 많았다. 반면 1인당 평균 사용시간은 롤플레잉, 전략, 퍼즐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월간 활성 사용자 평균 지출액(ARPMAU)는 사용시간 순위에 따라 롤플레잉, 전략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의 매출을 합산한 결과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 매출이 약 599억원으로 굳건한 1위 체제를 이어갔다. 이어 ‘라이즈 오브 킹덤즈(178억원)’, ‘달빛조각사(118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10대는 1인칭 슈팅 게임(FPS)이 인기를 끌었으며, 2030세대는 롤플레잉 게임, 3040세대 액션, 5060세대 캐주얼 게임이 인기를 끌었다.

   
 

아이지에이웍스는 “연령별로는 선호하는 게임 장르가 다르지만, 같은 연령대에서는 성별과 무관하게 동일한 장르의 게임을 선호하고 있다”며 “성별에 따라 좋아하는 게임 장르가 다를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뒤엎는 결과”라고 전했다.(이미지=모바일인덱스 제공)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