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재정 문화칼럼] 화산섬 제주에 바친 ‘이중초상화전’

기사승인 2019.10.23  07:32:42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영갑-박훈일이 이끈 섬, 7년째 건진 내 사진 속 슬픈 ‘이중초상화’

   
[한림항의 거대한 공장건축물은 그냥 축배를 들 와인잔 같아 보인다. 사진=이재정]

“공이 두 번 튀고 나서야 그가 공을 잡을 수 있었다(The ball bounced twice before he could reach it).”

제법 멋진 전시 서문의 배경, 이중초상화(Double Portrait)를 주제로 잡은 고백의 글로 시작해야 한다. 

서울서 튄 공이 처음으로 다다른 곳은 2012년 화산섬, 중산간 삼달리 5월의 풍경 속이었다. 그곳에서 만난 사람은 김영갑이라는 사진가였다. 또 이른 새벽 도로 위에서 사진가 박훈일을 만났다. ‘5월 제주 중산간의 사진’, 내 손에 쥐어졌던 첫 번째 공은 ‘사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