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데브시스터즈, 지난해 매출 366억원…전년대비 2배

기사승인 2019.02.11  16:58:52

공유
default_news_ad1

- ‘쿠키런: 오븐브레이크’, 자체 최고매출 경신

   
[‘쿠키퍼즐(가제)’]

데브시스터즈(공동대표 이지훈, 김종흔)가 2018년 연간 및 4분기 실적을 11일 발표했다.

데브시스터즈의 2018년 연간 매출액은 366억원으로, 주요 게임 타이틀인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매출 성장을 이끌어내며 작년대비 108% 확대된 수치를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작년대비 20% 손실 규모를 축소한 114억원을 나타냈으며, 당기순손실은 지분법 손익 반영, 투자자산 손상 인식 등 영업 외 비용의 일시적 증가에 따라 작년대비 22% 늘어난 195억원을 나타냈다.

4분기 기준 매출액은 108억원으로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으나, 영업손실은 41억원으로 결산 비용 및 마케팅 비용이 반영되며 손실폭이 확대됐다.

   
 

데브시스터즈는 지난해 애플 앱스토어 4위와 구글 플레이 11위까지 자체 최고 매출 순위를 경신하며 전년도 대비 2배 넘게 연간 매출을 끌어올린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저력을 더욱 확대, 올해에도 매출 신장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데브시스터즈는 퍼즐부터 RPG, 전략, 도시 건설, 패션 셀럽 시뮬레이션, 소셜네트워크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과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 서비스까지 총 7개의 신규 프로젝트 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이 중 익숙한 3매치 스타일의 퍼즐게임과 쿠키런 IP 특유의 귀여운 매력을 결합시켜 캐주얼한 장점을 극대화한 ‘쿠키퍼즐(가제)’이 먼저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쿠키런 IP를 기반으로 한 또다른 프로젝트인 ‘쿠키런킹덤(가제)’은 쿠키들의 왕국을 건설하고 영향력을 확장하기 위해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며 전투를 벌이는 RPG와 SNG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장르로 준비 중이다.

 

 

서동민 기자 dmseo80@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