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엔씨문화재단, 美 MIT와 소외계층 과학 프로그램 제공

기사승인 2019.01.26  10:55:28

공유
default_news_ad1

- 참가 학생 소년의 집 최초 과학 고등학교 진학

   
 

엔씨문화재단(이사장 윤송이)이 작년에 이어 올해 1월에도 미국 MIT(매사추세츠 공과대학) 학생들과 함께 부산 소년의집·송도가정 소외계층 학생들을 위한 ‘MIT 과학 특별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소년의집·송도가정은 부모로부터 보호를 받지 못하는 아동들의 성장을 돕는 국내 대표 아동 양육 시설로 (재)마리아수녀회에서 운영한다.

‘MIT 과학 특별프로그램’은 엔씨문화재단이 소외계층을 위해 기획한 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아이들이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현상을 예시로 과학 이론을 가르치고 직접 참여하는 실험과 활동을 통해 과학에 대한 흥미를 느낄 수 있게 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디자인, 화학, 생물, 건축, 확률/통계, 범죄 과학수사(Forensics), 전자/기계공학, 주간 협업 프로젝트 등 9개 과목에 표면 장력, 부력과 열기구, 과포화 용액, 추진력, 전기의 힘, 모터, LED, pH(수소 이온 농도 지수)검사, 지문, 크로마토그래피(혼합물을 분리∙분석하는 데 사용하는 기술), 계란 떨어뜨리기, 구슬 롤러코스터, 종이 다리 만들기, 스크래치 코딩 등 30여개의 활동으로 2주간 진행됐다.

   
 

엔씨문화재단에 따르면 2016년에 처음 시작해 올해로 4회를 맞은 ‘MIT 과학 특별프로그램’은 실제로 참여 학생들의 학업 성취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작년 ‘MIT 과학 특별프로그램’에 참여한 소년의 집 A군(16세)은 프로그램 참가 후 높아진 과학에 대한 관심으로 과학 고등학교에 진학하게 되었다. 소년의 집 학생으로서는 최초 과학 고등학교 진학이다.

그는 “암기식의 공부가 대부분인 학교 수업에만 매진하다 보니 평소 좋아했던 과학에도 흥미가 없어졌었는데 (‘MIT 과학 특별프로그램’을 통해)자기주도적인 체험학습을 하다 보니 다시금 과학에 흥미가 생겼다”며 “엔씨문화재단의 도움으로 시기적으로 고민이 많았던 중학교 3학년에 프로그램 참여를 하게 되어 진로와 학업에 있어 정말 좋은 터닝 포인트가 되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프로그램에 2년 연속 선생님으로 참가한 아들레이드(23세, MIT 컴퓨터공학)는 “소년의집·송도가정 학생들이 특히나 감수성이 예민한 시기이고 상처가 많은 친구들이다 보니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았는데 짧은 시간 동안 변화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바라보며 감동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엔씨문화재단은 “MIT와 함께, 지난 프로그램의 경험과 참가 아이들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과학이란 과목을 넘어 아이들이 학업 전반에 대한 자신감을 키울 수 있도록 프로그램으로 지속적으로 개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