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블리자드, ‘와우’ 2019년 e스포츠 계획 발표

기사승인 2019.01.22  17:32:43

공유
default_news_ad1

- 아레나 월드 챔피언십과 신화 쐐기돌 던전 인터내셔널로 구성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온라인 MMORPG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WoW)’의 2019년 e스포츠 계획을 22일 발표했다.

2019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e스포츠는 아레나 월드 챔피언십(Arena World Championship, AWC)과 신화 쐐기돌 던전 인터내셔널(Mythic Dungeon International, MDI) 등 두 개의 e스포츠 프로그램을 담고 있다.

AWC는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대표 PvP 콘텐츠인 투기장으로 진행, 북미 및 유럽, 아시아-태평양, 중국, 중남미 등 4개의 지역으로 나뉘어 열린다. 북미 및 유럽 지역은 오는 2월8일 첫 번째 대회가 열릴 예정이며 현재 참여를 위한 등록이 진행 중이다.

한국이 포함되어 있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더불어 중국, 중남미 지역은 AWC 규칙에 따라 대회가 개최되며, 구체적인 내용은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연말에 진행되는 AWC 결승에는 북미 및 유럽 지역에서 5개팀, 중국에서 1개 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1개 팀, 중남미 지역에서 1개팀 등 총 8개의 팀이 연간 경기 결과에 따라 진출하게 된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군단’에서 추가된 컨텐츠로 주어진 시간 내에 팀간 화합을 최대화해 빠른 시간 내에 던전을 완료해야 하는 컨텐츠인 ‘쐐기돌 던전’으로 진행되는 신화 쐐기돌 던전 e스포츠는 ‘신화 쐐기돌 던전 인터내셔널’이라는 새로운 명칭으로 돌아왔다. MDI는 중국, 한국, 동남아시아, 대만, 호주 및 뉴질랜드가 포함되어 있는 MDI 동부(East)와 북미, 중남미, 유럽이 포함되어 있는 MDI 서부(West) 등 두 지역으로 분리되어 운영된다.

MDI는 결격사항이 없는 블리자드 배틀넷 계정을 가진 플레이어라면 누구나 팀을 구성해 출전할 수 있으며, 참가 자격 획득 기간인 수련의 장(Proving Grounds) 기간인 2월 26일부터 3월 12일(이하 한국 시간 기준)까지 다섯 개의 14단 신화 쐐기돌 던전을 완료해야 한다. 이를 완료한 팀은 시즌 기간 동안 토너먼트 서버에 접속할 수 있는 권한이 주어진다.

블리자드는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e스포츠 프로그램을 플레이어들이 직접 재미있는 방식으로 지원하고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새로운 장난감이 곧 게임 내에 추가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오는 3월부터 배틀넷 샵을 통해 판매될 예정인 새로운 장난감들의 매출은 AWC와 MDI의 마지막 LAN 이벤트 상금에 추가될 예정이며 상금 규모는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