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문화사 ‘만화’ 분가...서울미디어코믹스로 ‘독립’.

기사승인 2018.12.27  17:18:54

공유
default_news_ad1

- 30년 역사 자랑, 만화 및 웹툰, 웹소설 전문회사 재탄생 주목

 

   
 

‘대한민국 만화의 종가’ ㈜서울문화사 만화부문이 창립 30주년을 맞아 분사를 단행, 만화 및 웹툰, 웹소설 전문회사 ㈜서울미디어코믹스로 전격 출범한다.

㈜서울문화사의 만화부문은 <아이큐점프>와 <윙크>를 창간하며 국내 최초 만화 전문 출판사로 자리매김 했고, <궁>, <밤을 걷는 선비>, <하백의 신부>, <롱리브더킹>등의 한국 만화 제작은 물론 <드래곤볼>, <명탐정코난>,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 등 해외 인기 만화를 소개하여 국내 만화시장 발전에 커다란 역할을 해 왔다.

 ㈜서울미디어코믹스는 국내 최다 만화 원작 미디어믹스 실적과 만화 기획 노하우를 바탕으로, 급변하는 한국 만화산업의 디지털 콘텐츠 시장에 도전한다.

   
 

또한 시시각각 변화하는 시장과 독자의 욕구에 맞는 새로운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만화, 소설, 웹툰, 웹소설 등 관련 콘텐츠에 적극적인 투자를 전개하고, 그 성과를 콘텐츠 생산에 재투자하는 건전한 토대를 구축 할 예정.  이를 통해 ㈜서울미디어코믹스는 독자들에게 원하는 만화와 소설을 온-오프라인 어디서든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게 된다.

 ㈜서울미디어코믹스의 신임 오태엽 대표(전 대원씨아이 본부장)는 “㈜서울미디어코믹스는 출판 만화-소설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실적을 쌓아온 콘텐츠 제작-유통의 전문가들과의 시너지로 출판에서 디지털까지 전 영역에 걸친 최고의 콘텐츠 회사로 우뚝 설 수 있는 동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궁>, <밤을 걷는 선비>, <하백의 신부>, <롱리브더킹> 등 지속적인 히트작을 만들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외부 투자 유치 등을 통한 체질 개선을 통해 콘텐츠 시장을 이끌어가는 회사로 만들 것.” 이라고 밝혔다.

 

   
[㈜서울미디어코믹스(구 서울문화사) 연혁]

 한편, ㈜서울미디어코믹스는 최근 대규모 외부투자를 유치하고, 그 외부투자 전체를 콘텐츠 제작 및 기획 인력 확보에 투자하여 기존 만화 회사와 차별화 된 콘텐츠 회사로 성장하는 발판을 만들었다.

박명기 기자 pnet21@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