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데브시스터즈, 컴투스에 대표 지분 일부 매각 ‘주당 1만원’

기사승인 2018.12.06  10:59:28

공유
default_news_ad1

- 컴투스, 데브시스터즈 지분 9.37% 보유…주당 1만원에 매각

   
 

‘쿠키런’ 개발사 데브시스터즈는 이지훈, 김종흔 공동대표가 보유한 지분 일부를 컴투스에 매각한다고 6일 밝혔다.

처분 주식수는 총 46만주로 금액은 주당 1만원이며, 이후 컴투스는 데브시스터즈에 대한 지분 9.37%를 보유하게 된다. 이지훈 공동대표는 20.61%의 지분율로 변동없이 최대주주로서의 지위를 유지한다.

양사는 데브시스터즈가 설립 초기 컴투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면서 돈독한 관계를 이어왔다. 더불어 데브시스터즈 대표 IP(지적재산권)인 ‘쿠키런’의 전신 게임 ‘오븐브레이크(Ovenbreak-Infinity)’의 국내 서비스를 컴투스가 맡기도 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가 보유한 기술 및 사업적 강점을 토대로 협력을 확대하고,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데브시스터즈는 “자사는 쿠키런 IP 기반으로 캐주얼 장르에서 탄탄한 유저층을 확보하고 있고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등 다양한 게임들을 전세계에 성공시킨 글로벌 서비스 노하우를 갖고 있다”며 “컴투스와의 교류가 데브시스터즈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해 나가는데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컴투스 관계자는 “강력한 쿠키런 IP의 확대와 새로운 신작 라인업의 추가, 글로벌 공략 강화 등으로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아울러 캐주얼 게임 시장에서 광대한 고객 기반 및 비즈니스 역량을 갖춘 데브시스터즈와 다양한 협력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