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카카오게임즈-레드사하라, ‘테라 프론티어’ 퍼블리싱 계약

기사승인 2018.11.28  11:39:09

공유
default_news_ad1

- PC 온라인게임 ‘테라’ IP 활용, 언리얼엔진4로 구현한 모바일 RPG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28일 레드사하라 스튜디오(대표 이지훈)와 조인식을 갖고 신작 모바일 RPG ‘테라 프론티어(가칭, 이하 테라 프론티어)’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테라 프론티어’는 인기 글로벌 PC 온라인게임 ‘테라’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 언리얼엔진 4를 기반으로 제작한 모바일 RPG다. 원작의 방대한 세계관과 주요 시스템인 ‘파티 플레이’를 보다 전략적인 요소로 모바일 환경에 맞게 구현했으며, 대규모 PVE 레이드 및 팀 기반의 PVP 전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블루홀의 게임 연합 ‘크래프톤(Krafton)’ 일원인 레드사하라 스튜디오의 다년간 개발 경험과 카카오게임즈가 쌓아온 퍼블리싱 서비스 노하우로 협업 체계를 도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번 계약으로 ‘테라 프론티어’의 국내 외 판권을 획득했으며, 내년 중 정식으로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게임즈의 조계현 대표는 “국내외 시장에서 이미 검증된 ‘테라’ IP게임을 역량 있는 개발사 레드사하라 스튜디오와 함께 준비하게 돼 기쁘다”며 “수준 높은 서비스로 ‘테라 프론티어’가 빛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레드사하라 스튜디오 이지훈 대표는 “‘언리얼엔진4를 활용하는 유일한 ‘테라’ IP 게임으로 기존 모바일게임의 한계를 뛰어넘는 최고의 퀄리티를 선보이겠다”며 “양사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새롭게 출시할 ‘테라 프론티어’가 국내를 넘어 글로벌을 대표하는 모바일 게임으로 자리 잡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레드사하라 스튜디오는 2013년 설립된 게임 개발 스튜디오로 PC 게임의 감성을 모바일로 구현한 ‘불멸의 전사’ 시리즈와 ‘워레인’ 등을 개발, 서비스 중이다. 올해 3월 블루홀 자회사로 합류했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