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리니지2M’, 2019년 상반기 출격…“로딩 없는 오픈월드”

기사승인 2018.11.08  13:19:00

공유
default_news_ad1

- 엔씨소프트, ‘리니지2M’에서 모바일게임 최대 오픈월드 선보일 예정

엔씨소프트가 신작 모바일 MMORPG ‘리니지2M(Lineage2M)’을 2019년 상반기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리니지M’에 이어 또 한번 모바일 시장을 강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엔씨소프트는 8일 오전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발표회 ‘2018 엔씨 디렉터스 컷’을 열고, ‘리니지2M’을 비롯해 현재 개발 중인 모바일 게임 5종을 공개했다.

‘리니지2M’에 대해 엔씨는 “현존하는 모든 모바일 게임을 뛰어넘는 하이엔드 풀(Full) 3D 그래픽으로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게임은 ‘모바일 최대 규모의 심리스(Seamless) 오픈 월드’, ‘원작의 재해석으로 탄생한 극한의 자유도’, ‘가장 진보한 대규모 RvR(Realm vs Realm, 진영 간 대전) 전투’ 등을 내세운다.

   
 

이성구 ‘리니지’ UNIT장은 “‘리니지’가 출시된 후 20년 동안 ‘리니지’를 이어받기 위해 출시된 많은 게임들이 있었으나, 모두 실패했다”며 “PC 버전의 ‘리지니2’도 ‘리니지’의 진정한 후속작이라 하기에는 여전히 아쉬움과 부족한 점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리니지의 가치를 이어가고 싶었다”며 “PC 버전에서는 볼 수 없었던 전투들을 만들어냈고, 그래픽도 원작의 감성이 고스란히 이어지도록 했다”고 전했다. 이어 “플레이어와 필드가 상호작용하는 월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요즘 모바일게임들이 간과하고 있는 보이지 않는 부분의 디테일도 신경을 썼다”고 덧붙였다.

   
 

‘리니지2M’의 오픈 월드는 모바일 MMORPG 최대 규모의 스케일로 구현될 예정이다. 월드 규모는 102,500,000㎡로 현존하는 국내 모바일 MMORPG 중 가장 거대한 크기다. 이용자들은 개발자가 만들어 놓은 정해진 규칙에 의해 통제되지 않고 자유롭게 플레이 할 수 있다.

‘리니지2M’은 원작의 31개 클래스는 물론, 기존에 없던 ‘리니지2M’만의 오리지널 클래스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다양한 클래스뿐만 아니라 전직 트리, 종족, 장비 등에 구애 받지 않는 자유로운 성장 루트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평면적이고 단순한 전투가 아닌, 지형의 높고 낮음, 장애물과 같은 오브젝트(Object)를 활용해 전략적인 변수가 가능한 전투를 개발 중이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M’을 플레이하면서 로딩 화면이나 채널 등 기술적인 제약을 받지 않는 완전한 오픈월드를 구현할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 플레이 영상도 이날 행사장에서 공개했다. 이성구 유닛장은 “올해 출시는 어렵지만, 콘텐츠가 거의 마감단계다. 정말 이제는 곧 출시된다고 약속드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리니지2M’은 2019년 상반기에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