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넷마블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12월 6일 출시 확정

기사승인 2018.10.11  11:52:14

공유
default_news_ad1

- 10월 11일부터 사전등록 시작…‘블소’ IP로 개발한 첫 모바일 MMORPG

   
 

넷마블이 올해 최고 기대작 중 하나인 모바일 MMORPG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을 오는 12월 6일 국내 모바일시장에 출시한다.

넷마블은 11일 오전 서울 신도림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호텔에서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 날 행사에는 넷마블 권영식 대표, 강지훈 사업본부장을 비롯해 개발사 체리벅스 정철호 대표, 장현진 개발총괄이 참석해 ‘블소 레볼루션’에 대해 소개하고 앞으로의 사업전략을 공개했다.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은 엔씨소프트의 PC 온라인게임 ‘블레이드앤소울’ IP(지식재산권)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모바일 MMORPG다. 언리얼엔진4로 제작한 Full 3D 그래픽을 바탕으로 고퀄리티 시네마틱 연출과 메인 시나리오에 충실한 스토리, 경공 시스템, 대전 게임급 전투액션 등을 내세운다. 특히 원작과 동일한 성우진의 보이스로 제작한 150종 이상의 시네마틱 영상을 제공한다.

원작의 특징 중 하나인 ‘경공’은 모바일 환경에 맞춰 버튼 2개의 간편한 조작으로 자유롭게 이동하며 다양한 뷰를 감상할 수 있도록 구현됐다. 무공 연계 및 스킬을 사용하면서 이동할 수 있는 무빙 액션으로 대전 게임 못지 않은 역동적인 액션 쾌감을 경험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캐릭터의 경우 지난해 지스타를 통해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을 체험한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린족 남성 캐릭터를 추가, 총 6종의 캐릭터(진족 남녀, 린족 남녀, 건족 여, 곤족 남)를 선보인다. 유저가 취향에 맞춰 외형을 선택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함께 제공한다.

체리벅스 장현진 개발총괄은 “모바일이라는 제한적인 플랫폼 안에 원작의 방대한 콘텐츠와 감성을 그대로 계승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에 더해 대규모 오픈 필드 세력전, 커뮤니티 등 차별화 요소를 통해 한 단계 더 발전된 모바일 MMORPG를 완성했다”고 말했다.

차별화된 콘텐츠 중 하나인 ‘대규모 오픈 필드 세력전’은 각 서버 별 최대 500 vs 500의 실시간 전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세력전에는 망루, 폭탄 등 다양한 전략 요소가 존재해 단순한 전투양상에서 벗어난 새로운 전략적 전투의 재미를 제공한다.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은 오는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개최하는 지스타 2018에 선보인 후 오는 12월 6일 국내 정식 출시한다. 넷마블은 11일 정오부터 브랜드 사이트를 오픈하고 사전등록과 캐릭터명 선점 이벤트를 시작한다. 사전등록에 참여하는 모든 이용자에게는 정식 출시 이후 사용 가능한 의상 아이템을 제공하며, 구글 플레이 사전등록 시 10000 은화를 추가로 지급한다.

넷마블 강지훈 사업본부장은 “‘리니지2 레볼루션’이 모바일 MMORPG 시장을 개척했다면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은 차세대 모바일 MMORPG의 시대를 열어나갈 작품”이라며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으로 국내를 넘어 글로벌에서 최고의 성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