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네이버 모바일 첫화면, 뉴스 빼고 검색창만 ‘덩그러니’

기사승인 2018.10.10  14:46:24

공유
default_news_ad1

-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와 실시간 검색어 제외하기로

   
 

네이버가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빼기로 했다. 모바일 첫 화면에서는 검색창만 남게 된다. 앞서 네이버는 ‘드루킹’ 댓글 조작 파장 이후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빼는 것을 골자로 한 개편안을 마련한 바 있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10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네이버 커넥트(NAVER CONNECT) 2019’ 행사에서 이 같은 방안을 밝혔다. 한성숙 대표는 “올해 네이버 커넥트는 예년보다 한달 가량 앞서 마련했다”며 “매일 3000만명이 방문하는 네이버의 새로운 모습 공개해드리는 날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 대표에 따르면 2009년 처음 선보일 당시 네이버 모바일에는 월 35만 명이 방문했다. 현재는 3000만명이 매일 방문하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현재 네이버 첫 화면에는 7개의 뉴스와 20개의 실시간급상승검색어가 노출된다.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 모바일의 변화는 필연적”이라고 강조한 뒤 “대한민국 대표 인터넷 플랫폼으로서 지금의 네이버의 구성이 적절한 것인지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깊이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뉴스 보는 방식의 변화”라며 “네이버 뉴스 편집자들이 뉴스를 편집하지 않고, 사용자들이 원하는 언론사들을 선택해 주요뉴스를 만나볼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도 다양한 검색차트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는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첫 화면이 아닌 ‘뉴스판’과 ‘검색차트판’에서 제공한다. 뉴스 제공 방식은 언론사와 뉴스 독자가 직접 만날 수 있는 구조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언론사가 직접 배열한 기사와 개인화된 인공지능 추천 뉴스피드가 제공된다.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에는 검색창인 ‘그린윈도우’와 새롭게 도입한 인터랙티브 검색 버튼 ‘그린닷’만 배치했다. 네이버는 ‘그린닷’이 사용자들에게 보다 입체적인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가 변화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한 한성숙 대표는 “3000만 명의 습관을 바꾸는 일은 그 자체가 모험이자, 네이버의 미래를 건 실험”이라며 “새로운 변화로 야기될 불편들은 네이버가 20년간 축적해온 기술들로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