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구글, 일본-미국 가상화폐 거래소 광고 다시 '허용'

기사승인 2018.09.26  08:19:20

공유
default_news_ad1

- 암호화폐 거래소에 한정...ICO-자문회사-지갑 광고는 여전히 금지

   
 

구글(Google)도 10월부터 가상화폐 광고 금지 정책을 철회했다. 페이스북(Facebook)은 지난 6월 일부 완화한 바 있다.

25일 CNBC에 따르면 구글이 라이선스를 취득한 일본, 미국 내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의 광고를 허용하기로 했다. 구글의 새 정책은 10월부터 적용된다.

이번 광고 금지 철회는 ‘암호화폐 거래소’에 한정된다. 암호화폐 공개(ICO)와 관련 자문회사, 지갑 광고는 여전히 허용되지 않았다. 업데이트된 정책은 전세계 광고주에게 동일하게 적용되는 한편 광고 게재는 미국과 일본에서만 가능하다.

거래소는 해당 국가에서 구글의 인증을 신청할 수 있다. 이를 통과하면 광고는 집행된다. 광고를 타겟팅하려는 국가가 2개 이상인 경우 각 국가 또는 국가 그룹별로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글로벌 IT업계에서는 구글이 암호화폐 광고 금지를 해제한 것은 세계 각국의 관련 당국이 암호화폐 사기 단속에 대한 진전을 이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세계 최대 검색엔진인 구글과 구글 계열사 동영상 검색 사이트 유튜브는 6월부터 암호화폐를 비롯한 투기적인 금융상품에 대한 광고를 전면적으로 금지했다. 

   
 

전세계 22억명이 사용하는 페이스북는 지난 6월 6개월만에 암호화폐 광고 금지령을 일부 완화한 바 있다. 사전 승인을 받은 광고주들만 페이스북을 통해 홍보할 수 있도록 했다. 바이너리 옵션 혹은 ICO에 대한 광고는 계속해서 금지된 상태다.

페이스북은 비트코인 가격이 폭등했던 시기인 지난 1월 잘못된 투자나 허위·사기 광고 방지한다는 명목으로 암호화폐 및 ICO 관련 콘텐츠 광고를 금지한 바 있다.

   
 

이밖에 지난 3월 트위터(Twitter)도 전 세계 트위터 플랫폼에서 암호화폐공개-토큰 판매 등 광고를 금지했다.

박명기 기자 pnet21@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