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벅스, 국내 음원 업체 최초로 ‘구글 홈’ 연동

기사승인 2018.09.11  11:26:53

공유
default_news_ad1

- 18일부터 구글 홈 이용자는 음성 명령으로 벅스 음원 활용

   
 

NHN벅스(대표 양주일)는 구글과의 협력을 통해 오는 18일 국내 출시 예정인 구글 홈(Google Home)과 구글 홈 미니(Google Home Mini)에 국내 음원 업체 중 최초로 ‘벅스’의 음악 서비스를 연동한다고 11일 밝혔다.

구글 홈, 구글 홈 미니는 구글의 인공지능(AI) 음성비서 기술 ‘구글 어시스턴트’를 기반으로 한 음성 인식 스피커다. 벅스는 2017년 9월부터 구글 어시스턴트에 서비스를 연동해 왔으며, 지속적으로 관련 기능을 고도화 해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에도 최적화 된 음악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

18일부터 구글 홈, 구글 홈 미니 이용자는 기기와 연동된 구글 홈 앱에서 벅스 계정에 접속한 후, “Ok Google, 벅스에서 황치열의 매일 듣는 노래 틀어 줘”와 같은 음성 명령으로 음악 연동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를 기념해 벅스는 18일부터 30일까지 이벤트를 실시한다. 해당 기간 내 구글 홈 팝업스토어에서 기기를 구매한 인원에게 벅스 300회 듣기 이용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구글의 미키 김 아태지역 하드웨어 사업 총괄 전무는 “18일 국내에 출시되는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를 통해 벅스 음악 연동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구글 홈 국내 출시를 통해 보다 많은 사용자가 집 안에서 벅스의 음악 서비스를 음성으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벅스 측은 “구글 홈 기기와 벅스의 고도화된 음악 서비스가 만들어낼 시너지를 기대한다”며 “벅스가 가진 음악 서비스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구글 홈 기기에 최적화 된 기능을 선보였으며, 앞으로도 명령어 패턴 분석을 통해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