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버워치 리그’, 6팀 신규 합류…“내년 20개 팀 경쟁”

기사승인 2018.09.10  15:03:11

공유
default_news_ad1

- 연고지는 토론토-밴쿠버-파리-워싱턴 D.C-청두-항저우

   
 

블리자드의 글로벌 e스포츠리그 ‘오버워치 리그’가 신규 여섯 팀과 추가 계약을 체결, 대대적인 확장에 나선다.

10일 블리자드는 지난달 발표된 미국 애틀랜타(Atlanta)와 중국 광저우(Guangzhou)를 연고지로 하는 두 팀의 합류 소식에 이어 여섯 팀이 추가로 오버워치 리그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추가로 계약한 팀은 캐나다 토론토(Toronto) 및 밴쿠버(Vancouver), 프랑스 파리(Paris), 미국 워싱턴 D.C.(Washington, D.C.), 중국 청두(Chengdu) 및 항저우(Hangzhou)를 연고지로 한다. 이들 팀은 2019 오버워치 리그에 챔피언십을 향한 경쟁에 돌입한다.

블리자드는 “추가 여섯 팀의 합류로 오버워치 리그는 총 20개 팀이 경합하는 도시 연고제 기반 메이저 글로벌 e스포츠 리그로서 그 위치를 공고히 했다”며 “20개 팀 중 9개 팀이 미국 외 지역을 연고로 하고 있어 글로벌 리그로서의 명성도 높였다”고 밝혔다.

신규 여섯 프랜차이즈를 운영할 소유주는 각각 내셔널 하키 리그 소속팀을 소유하고 있는 아퀼리니 그룹(연고지 캐나다 밴쿠버), 중국 온라인기업 비리비리(중국 항저우), DM E스포츠(프랑스 파리), 중국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후야(중국 청두), 캐나다 게임 기업 오버액티브 미디어(캐나다 토론토), 워싱턴 E스포츠 벤처(미국 워싱턴 D.C.)다.

바비 코틱 액티비전 블리자드 CEO는 “전 세계 팬들이 지난 시즌 1억 6천만 시간 동안 세계를 주름잡는 오버워치 리그 선수들의 플레이를 지켜보는 등 매우 성공적인 출범 시즌을 보냈다”며 “유럽, 중국 및 북미에 연고지를 둔 총 여덟 팀을 새롭게 영입하게 돼 고무적이다. 이제 오버워치 리그는 프로 스포츠 분야 최고의 소유주 20개 기업과 함께 하게 됐다”고 밝혔다.

피트 블라스텔리카 액티비전 블리자드 e스포츠 리그 사장 겸 CEO는 “우리는 좋은 리그와 뛰어난 리그의 차이점은 팀 소유주에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며, 첫 시즌을 앞두고 소유주들에게 높은 기준을 요구했다”며 “새롭게 합류하는 팀들은 모두 그 기준을 통과했으며, 오버워치 리그를 더욱 멋지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오버워치 리그에 합류하는 팀들의 공식 팀명과 로고, 선수진 등 자세한 내용은 오버워치 리그와의 협력을 통해 각 팀에서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