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프리 존스 암참 회장 “블록체인 두려워하지 말고 배워라”

기사승인 2018.09.06  22:05:26

공유
default_news_ad1

- 암참, 6일 하얏트호텔서 ‘암호화폐 세미나’...전중훤 회장 "동트기 전 움직여야"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을 빨리 배워야 한다. 적절한 규제도 만들어야 한다.”

6일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가 서울 한남동 하얏트호텔에서 암호화폐 컨퍼런스 ‘2018 암참 암호화폐 세미나’를 열었다.

제프리 존스 암참 회장은 “많은 사람들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의심하고 사기일 것이라 생각하지만 암호화폐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이제 새로운 기술을 인정하고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 배워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암호화폐 시장에 사기꾼이 많다. 인정해야 한다. 많은 것은 정부가 규제를 하지 않아서다”며 “정부가 적절한 환경을 만들어주면 사기가 없어진다. 정상적 사업과 활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두려워 하지 말라. 배워야 한다. 그리고 인정해야 한다. 앞으로 잘 써야 이길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뒤진다”라며 “오늘 축사를 하러 온 송희경 의원과 박주선 의원을 밀어줘야 한다. 또한 제주에 클립토시티를 구상하는 원희룡 지사를 지지해달라”고 말했다

전중훤 블록체인 이코노믹 포럼(BEF) 회장은 “블록체인은 신뢰 기반 새 글로벌컴퓨팅이다. 제한적이면 프라이빗, 누구나할 수 있는 것이 퍼블릭이다. 앞으로 블록체인은 투표와 은행, 교육과 출판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 회장은 “생활 속 전기검침기와 폭스바겐의 차량관리, 애듀헤시의 교육 등 이미 와 있다”라며 “한국도 잠재수요 예측을 통해 새 비즈니스 개발, 표준화, 시장 지배력을 강화에 ‘퍼스트무버’가 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글로벌 톱10 블록체인 특허 중 알리바바와 인민은행, 텐센트 등 중국 기업이 5개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한국의 블록체인 시간은 새벽 4시 45분이다. 동트기전 움직여라”고 말했다.

박명기 기자 pnet21@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