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韓, 아시안게임 ‘롤’ 결승서 중국에 첫 패배…전승행진 마감

기사승인 2018.08.29  16:14:40

공유
default_news_ad1

- ‘리그오브레전드’ 결승 1세트서 중국에 일격 당해

   
 

2018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한국 ‘리그오브레전드(롤, LoL)’ 대표팀이 결승전에서 중국에 일격을 당해 첫 세트를 내줬다. 아시안게임 ‘롤’ 종목에서 나선 한국팀의 첫 패배다.

한국 대표팀은 29일 오후 3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브리타마 아레나에서 중국과 아시안게임 e스포츠 ‘롤’ 종목 결승전에 나섰다. 한국은 ‘페이커’ 이상혁을 중심으로 ‘기인’ 김기인, ‘피넛’ 한왕호, ‘룰러’ 박재혁, ‘코어장전’ 조용인, ‘스코어’ 고동빈으로 대표팀을 구성했다.

1세트에서 한국은 탑 ‘기인’ 김기인, 정글 ‘스코어’ 고동빈, 미드 ‘페이커’ 이상혁, 바텀 듀오로 ‘룰러’ 박재혁과 ‘코어장전’ 조용인이 선발 출전했다. 한국은 밴픽에서 탑 케넨 카드를 꺼내 들었다. 정글에는 그라가스, 미드에 라이즈, 원거리 딜러 애쉬, 서포터 브라움을 선택했다.

중국은 의외로 신짜오를 꺼내들었다. 중국은 신짜오, 자르반, 룰루, 바루스, 라칸으로 팀을 조합했다. 강력한 이니시에이팅을 무기로 찌르기가 가능한 조합이다.

한국과 중국은 초반부터 팽팽한 기 싸움을 벌였다. 특히 중국은 미드 갱킹을 통해 ‘페이커’ 이상혁의 라이즈를 집중적으로 노렸다. 탑과 정글 등 곳곳에서 난타전이 벌어졌다. 한국은 압도적으로 밀리지는 않았으나, 중국은 계속 싸움을 걸어오며 한국을 괴롭혔다.

양 팀의 킬 스코어가 8-8로 팽팽하게 전개되던 중, 미드 라인에서 중국이 기습적인 교전을 벌인 뒤 바론 버프를 얻어냈다. 이때부터 중국은 더욱 자신감을 얻고 한국의 미드라인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한국은 브라움의 슈퍼플레이와 애쉬의 궁극기를 앞세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으나, 중국의 강력한 이니시에이팅에 킬을 내주고 말았다. 30분 경 미드 억제기를 헌납한 한국은 결국 넥서스를 지키지 못하고 중국에 1세트를 내줬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