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윈, 라인페이에 111억원 결제 단말기 공급 쾌거

기사승인 2018.08.08  12:26:25

공유
default_news_ad1

- 매장용 앱 통해 QR코드 결제 수수료 0%​...현금-지갑 없는 도전

   
 

커넥티드 카 솔루션 기업 오윈은 라인페이(LINE Pay)에 1000만 달러(약 111억 9700만 원) 결제 단말기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8​일 발표했다. 

라인페이는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이 현금과 지갑이 필요 없는 ‘캐시리스(Cashless)’ 사회를 만들겠다고 내세운 간편 모바일 결제 서비스다. QR코드 및 바코드 등 결제방식을 지원하고 있다. ​​ 결제 시 스마트폰에 입력된 QR코드를 제시하면, 등록된 은행계좌에서 실시간으로 현금이 인출돼 결제를 마친다. 

   
 

일본에서는 5%대의 높은 카드 수수료로 인해 대부분의 매장이 카드 결제를 꺼려 일본 내 현금 결제 비중은 80% 수준에 달한다. 라인페이는 특히 중소 규모의 점포들의 결제 단말기 설치 비용, 높은 수수료 두 가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라인페이 매장용 앱을 만들었으며, 3년 간 수수료를 0%로 해 진입장벽을 낮췄다.

또한 라인페이가 주목한 것은 오윈에서 개발한 카커머스 솔루션이다. 차 안에서 오윈픽 앱으로 미리 음식, 음료를 주문하면 매장에서 차량 위치를 파악하여 주차하지 않고 차 안에서 제품을 받을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다.

   
 

라인페이의 ‘캐시리스’ 사업에 범위를 오윈의 솔루션으로 자동차 영역인 픽업, 주유, 주차, 정비, 세차, 톨링(tolling) 등 다양한 차량 관련 서비스까지 확대가 가능하다.

스마트 결제 단말기는 라인의 기본색상인 그린이 특징으로, 3G 통신을 지원하는 SIM 카드 슬롯과 7800mAh 배터리를 내장하고 있으며 QR 코드를 표시하는 디스플레이도 있다. 앞으로 일본 내 라인페이 적용 매장에 배포될 예정이다.

​​​​​오윈의 신성철 대표는 “라인페이 플랫폼 파워와 오윈의 기술을 바탕으로 일본, 대만 내 소비형태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키겠다"며 또한, “양사의 협업을 통해 카 커머스의 상용화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스타트업 오윈은 이미 태국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이번 단말기 납품 111억 계약을 계기로 대만과 일본 시장에서도 캐시리스 톱 회사로 도약할 계기를 맞았다.

박명기 기자 pnet21@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