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포트나이트’, 구글플레이 출시 안한다…직접 서비스 가닥

기사승인 2018.08.07  16:03:26

공유
default_news_ad1

- 30% 마켓수수료 절감 목적…안드로이드 보안 문제 수면 위

   
 

에픽게임즈가 배틀로얄게임 ‘포트나이트’의 안드로이드 버전을 구글플레이가 아닌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독점 제공한다. ‘포트나이트’ 홈페이지에서 APK 파일을 직접 다운로드 및 설치하는 형태로 서비스하겠다는 설명이다. 안드로이드 기반 모바일게임이 구글플레이 마켓을 통하지 않는 사례는 중국에서는 흔한 일이지만, 그 외의 지역에서는 극히 드문 일이다.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대표에 따르면 ‘포트나이트’가 구글플레이를 배제한 공식적인 이유는 고객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매출의 30%에 달하는 마켓수수료를 절감하려는 계산도 깔려 있다.

팀 스위니 대표는 최근 게임즈인더스트리와의 인터뷰에서 “30%의 마켓수수료는 너무 비싸다”며 “개발사는 남은 70%로 게임을 개발하고 운영하는 비용을 모두 충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콘솔 플랫폼은 하드웨어에 큰 비용을 투자하고 게임사와 공동 마케팅을 진행하는 등 수수료를 많이 가져갈 이유가 있지만, 개방형 플랫폼이 30%의 수수료를 떼어가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말했다.

한편 ‘포트나이트’의 탈(脫)구글 선언과 관련해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이 악성코드에 노출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구글플레이가 아닌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앱을 내려받으려면 디바이스의 보안을 낮춰야 하기 때문이다. ‘포트나이트’를 내려받은 후 보안 단계를 바로 원상복귀시키면 되지만, 사용자가 이를 깜박 잊는다면 다른 앱을 통해 악성코드가 침투할 우려가 있다. 구글정책에 따르면 출처를 알 수 없는 앱을 설치할 경우 디바이스 및 데이터 손상에 대한 책임은 모두 사용자에게 있다.

이에 팀 스위니 대표는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인 오레오를 사용한다면 보안 위험이 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오레오에서는 사용자가 다운로드 링크로 바로 이동한 후 여러가지 보안 프롬프트를 수락한 후에 게임이 설치된다”며 “오레오는 가장 안전한 개방형 스마트폰 운영체제”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구글 통계에 따르면 오레오 운영체제(8.0 이상)를 사용하는 비율은 전체의 12.1%에 불과하다.

한편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에픽게임즈는 삼성전자와 제휴를 맺고 갤럭시노트9에 ‘포트나이트’를 30일 기간독점으로 사전 탑재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30일이 지나면 다른 갤럭시S 시리즈에 또다시 60~90일의 기간독점 기간이 진행된다. 삼성전자가 아닌 다른 회사 스마트폰에서는 그 이후에 ‘포트나이트’를 설치할 수 있다.

에픽게임즈는 10일 한국에서 ‘포트나이트’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플랫폼별 국내 출시 일정과 서비스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서동민 기자 dmseo80@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