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세계 게임사 총출동…차이나조이 8월 3일 개막

기사승인 2018.07.31  15:52:10

공유
default_news_ad1

- 16회 맞는 중국 최대 게임쇼…15개 전람관 운영

   
 

중국 최대의 게임쇼 ‘차이나조이 2018’이 오는 8월 3일부터 나흘간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린다. 올해로 16회를 맞는 차이나조이는 17만 평방미터 규모의 부지에 총 15개 전람관으로 꾸며진다.

올해 차이나조이의 테마는 ‘신기술,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새 가치(新科技 新娱乐 新价值)’다. 차이나조이 조직위는 전시회와 포럼 및 부대 행사를 통해 디지털 엔터테인먼트의 최신 개발 성과 및 개발 동향을 발표할 계획이다.

10만 평방미터에 총 8개 전람관으로 이루어진 BTOC관에서는 중국을 대표하는 게임사들과 글로벌 게임사들이 대규모 부스를 마련한다. 중국 기업으로는 텐센트, 넷이즈, 징둥, 알리게임, 순왕커지, 샨다게임즈, 퍼펙트월드, 쥐런왕러(자이언트게임), 둬이네트워크, 37인터랙티브, 판다TV, 시과스핀, 룽야오e스포츠, 공중망, 스네일, 텐센트 앱, 유주인터넷, 소패왕, 시산쥐, 4399 등이 참여한다. 또 해외 기업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 블리자드, 반다이남코, 유비소프트, EA, 소니, 엔비디아 등이 부스를 꾸릴 예정이다.

   
 

4만 평방미터에 총 4개 전람관을 사용하는 BTOB관에서는 중국을 비롯해 한국, 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러시아, 독일, 폴란드, 체코, 이스라엘, 인도, 싱가포르 등 21개국의 600여개 업체가 참여한다. 올해 비즈니스 규모는 5억달러(약 5595억원)로 전망된다.

한국 기업들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BTOB관에 마련한 ‘한국공동관’을 통해 차이나조이에 참여한다. 참가사는 지난해 34개에 비해 1개 늘은 35개사다. 모바일게임을 다루는 회사가 절반 이상이며, VR게임을 들고 나온 회사가 6개다. HTML5 게임사도 1개 포함됐다.

이 외에도 예년과 마찬가지로 글로벌 스마트 엔터테인먼트 엑스포(eSmart)와 코믹/애니메이션 월드 어메이징 엑스포(CAWAE)가 각각 2만 평방미터와 1만 평방미터 규모로 치러질 예정이다.

서동민 기자 dmseo80@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