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스타트업 산실 코워킹스페이스, 서울에만 50곳 급성장

기사승인 2018.07.25  22:32:30

공유
default_news_ad1

-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코워킹스페이스 트렌드 리포트 발간 ‘가성비 굿’

   
 

스타트업얼라이언스(의장 채선주 네이버 부사장, 센터장 임정욱)는 지난 7월 24일 최근 2년 새 급성장한 코워킹스페이스 트렌드를 조망한 ‘코워킹스페이스 트렌드 리포트’를 발간했다.

조사에 따르면 2018년 5월 기준 서울특별시 내 코워킹스페이스는 50곳을 넘어섰다. 특히 이들 코워킹스페이스가 밀집한 지역은 테헤란로였다.

■ 테헤란로 밀집...SW창업자 늘고 밀레니얼세대 캐주얼 공간 선호

한국 스타트업의 약 40%, 벤처캐피털의 약 80%가 밀집한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일대는 역시 최고의 스타트업 산실이었다. 또한 코워킹스페이스의 증가와 스타트업 생태계의 팽창이 상호 영향을 주고 있었다.

   
 

이런 코워킹스페이스 확산의 원인으로 유행에 민감한 밀레니얼 세대(통상적으로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후반까지 출생한 세대로 현재 2030 세대가 이에 해당)가 딱딱한 기존 사무실보다 캐주얼한 공간을 찾는 흐름을 짚었다.

또한 소프트웨어 산업의 발전으로 창업자가 많아졌으며, 어디서든 인터넷만 된다면 일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노동이 가능해진 것도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이 흐름은 세계적으로도 유효하다. 코워킹스페이스 전문 매체 데스크매그는 2018년 말까지 약 18,900개의 코워킹스페이스가 생길 예정이며, 약 169만 명이 코워킹스페이스에서 일할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 입주 1년 미만 63.1%, 10명 미만 70.5%...2016년부터 폭발적 증가

스타트업얼라이언스는 리포트를 통해 코워킹스페이스 입주 경험자와 현재 입주자를 대상으로 코워킹스페이스 입주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도 공개했다.

총 122명이 응답한 해당 설문에 따르면 코워킹스페이스에 입주한 지 1년 미만인 응답자가 63.1%, 1년 이상 2년 미만인 응답자가 25.4%로 대부분이 최근 1~2년 사이에 입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2016년부터 폭발적으로 증가한 코워킹스페이스 숫자와도 비례하는 결과다.

   
 

입주 스타트업의 규모로는 10명 미만이 70.5%로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10명 이상 20명 미만이 14.8%로 많아 규모가 작은 스타트업이 코워킹스페이스에 더 많이 입주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코워킹스페이스에서 느끼는 가장 큰 장점은 식음료나 회의실 등의 편의 시설 제공, 일반 임대로는 입주하기 어려운 대로변의 사무실을 이용할 수 있는 등 소위 ‘가성비'가 좋다는 점이 순서대로 상위권을 차지했다.

   
 

1인당 30만~40만원을 매달 지불해야해서 절대적으로 적은 금액은 아닐 수 있으나, 포함한 컨시어지 서비스나 부대 비용이 없어 ‘가성비'가 좋다는 것. 이는 2017년 10월 스타트업얼라이언스의 ‘스타트업 트렌드 리포트’에서 코워킹스페이스 입주 이유로 응답자의 56.3%가 접근성이 좋아 고객과 파트너를 만나기 쉬운 점이라고 응답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 커뮤니티-네트워킹 장점 응답자 6.6%에 불과...문화 영역 확대 필요

한편 최근의 코워킹스페이스와 과거 비즈니스센터 및 서비스드오피스를 구분짓는 가장 큰 특징이자 마케팅 요소는 ‘커뮤니티 및 네트워킹' 문화다.

하지만 설문조사 결과 커뮤니티와 네트워킹을 장점으로 꼽은 응답자는 6.6%에 불과했다. 전체 응답자의 59.8%가 실제로 네트워킹에 참여하지 않는다고도 응답했다. 그 원인으로는 네트워킹해도 실제로 도움되지 않음(29.4%), 네트워킹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함(19.3%) 등이 꼽혔다.

   
 

리포트를 발간한 이승아 스타트업얼라이언스 매니저는 “아직까지는 한국에서 커뮤니티나 네트워킹 문화가 과도기를 겪고 있다. 현업에 치이다 보면 다른 입주사와 어울릴 시간이나 여유가 부족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최근 유료 멤버십 클럽이나 커뮤니티 서비스도 활성화되는 만큼 장기적으로 어떤 커뮤니티 문화를 담는지가 코워킹스페이스의 핵심이 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은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가 최근 몇 년 간 비약적으로 발전한 만큼, 스타트업얼라이언스에서 생태계 트렌드는 물론 정책과 관련한 리포트를 꾸준히 발간해 더욱 건강한 스타트업 생태계를 만드는데 기여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박명기 기자 pnet21@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