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기어때, 글로벌 확장…“해외숙소 및 액티비티 진출”

기사승인 2018.03.05  15:26:35

공유
default_news_ad1

- 여기어때, 2018년 글로벌 사업 비전 발표 “200명 이상 채용”

   
 

숙박 플랫폼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대표 심명섭)이 해외숙소 및 액티비티 진출을 골자로 한 2018 글로벌 사업 비전을 5일 발표했다.

여기어때는 올 여름을 기점으로 전세계 숙소와 액티비티 정보를 소개하고, 예약하는 글로벌 숙박/액티비티 플랫폼으로 거듭난다는 전략이다.

회사에 따르면 2017년 여기어때는 온라인사업 매출 520억 원, 영업이익 60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월 종합숙박 플랫폼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한 이후 1년 만에 거둔 성과다. 매출은 2016년 대비 2배(약 111.4%) 넘게 성장했다. 연간 거래규모 및 월간 활성화 사용자수(MAU)에서 국내 숙박 플랫폼 사업자 중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여기어때는 이러한 성장세를 발판으로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 우선 국내 모든 유형의 숙소 뿐 아니라 일본, 중국, 태국, 대만 등을 시작으로 전세계 숙소 예약이 여기어때에서 가능해진다. 연내에 여러 글로벌 OTA와 제휴를 추진하고, ‘아웃바운드 고객(국내에서 외국으로 나가는 한국인 관광객)’을 위한 서비스를 출시한다. 이어 다국어와 컨시어지를 지원하는 ‘인바운드 고객(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외국인 관광객)’ 대상 서비스와 해외 각지에서 한국인이 운영하는 한인민박 예약, 정보 서비스도 선보인다.

이와 더불어 여기어때는 숙박 여정 중 현지의 즐길거리를 예약하고, 구매하는 액티비티 서비스를 선보인다. 여기어때 앱에서 여행이나 출장, 모임, 데이트 등 숙소 이용 목적에 맞는 야외활동을 추천받고, 예약할 수 있다. B2B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심명섭 위드이노베이션 대표는 “이번 도전을 위해 작년 7월부터 TF가 출범돼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며 “올해 200명이 넘는 인재를 채용하고, 대규모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숙박과 액티비티, 컨시어지, AI, IoT 등 시너지가 가능한 기업들과 인수합병을 적극 검토, 추진해 사업성장 속도를 가속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