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용자에 당당한 기업 되겠다”

기사승인 2017.03.17  22:20:20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성숙 대표 내정자, 주총 승인과 이사회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

   
 

네이버 한성숙 대표 내정자가 17일 열린 주주총회의 승인과 이사회 결의를 거쳐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됐다. 더불어 변대규 휴맥스홀딩스 회장이 네이버 이사회 의장직을 맡게 됐다.

한 대표는 숙명여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엠파스에서 검색 서비스 업무를 맡다 2007년 네이버에 합류했다. 이해진 창업자는 이사직만 유지하면서 국외 신사업 발굴에 전념하며, 김상헌 대표는 이번 주주총회를 끝으로 경영 일선에서 퇴진한다.

한성숙 대표는 “IT업계에 몸 담은 분들이라면 한 번의 성공이 오래 지속되지 않는다는 것을 어느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지금 네이버는 어느 때보다 빠른 변화 속에서, 고통스러울 정도로 우리 스스로를 끊임없이 바꿔가며 새로운 기회를 찾고 있다”며 네이버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네이버가 기술로 변화를 이끌고, 서비스로 기술과 사용자를 연결하고, 사용자 앞에 당당한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회사를 이끌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네이버는 이날 주총에서 웹툰 사업 조직을 자회사 ‘네이버웹툰’으로 분사하는 안을 의결했다. 네이버웹툰 대표는 김준구 현 네이버 웹툰&웹소설 CIC 대표가 맡는다.

백민재 기자 mynescafe@naver.com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